(주)에덴

환경뉴스

반기문 “심각한 기후변화가 뉴노멀...모멘텀 만드는 COP28 되길”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3-08-31 17:06
조회
37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이사장을 맡고 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1일 “심각한 기후변화가 뉴노멀이 되는 시점을 목도하고 있다”며 오는 11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이 실제 행동을 위한 모멘텀을 구축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주한UAE대사관 주최로 열린 COP28 리셉션의 영상 축사에서 “전례없는 폭염과 해수면 상승, 강한 태풍 등 파괴적인 패턴을 기후 변화의 결과로서 지켜보지 않을수 없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파리 협정의 목표 달성을 위한 진전상황을 평가하고 더 빠를 조치가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기 위해 COP28은 매우 중요한 행사”라며 “세계 지도자들이 실질적인 행동 없이 기약 없는 약속을 남발하지 않도록 실제 행동의 모멘텀을 구축할 수 있는 COP28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마지드 알 수와이디 COP28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에서 “우리는 탄소 배출량을 충분히 줄이거나 기후 변화를 완화하지 못했고 기온 상승을 1.5도로 제한하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2030년까지 43%의 탄소 배출량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28은 2015년 COP21 본회의에서 채택한 파리협정 이행 정도를 평가하는 ‘전 지구적 이행 점검’(GST)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행사에는 압둘라 사이프 알 누아이미 주한UAE 대사, 김상협 2050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창흠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 김효은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등이 참석했다.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