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에덴

환경뉴스

G20 환경장관 회의서도 탄소 배출 감소 등 합의 실패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3-07-31 17:20
조회
59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자 주요 20개국(G20) 환경장관들이 한 자리에 모였지만 탄소 배출량 감소와 재생 에너지를 확대하려는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

존 케리 미국 기후변화 특사(왼쪽)와 부펜더 야다브 인도 환경부 장관이 28일 인도 첸나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환경·기후 장관 회의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G20 환경장관들은 전날 인도 첸나이에 모여 화석 에너지 사용 및 탄소 배출량 감축, 재생 에너지 확대 등을 논의했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도 재생 에너지 확대와 석탄의 단계적 감축 등에 대한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에 앞서 G20 에너지 장관들은 지난 22일까지 인고 고아에서 화석연료 감축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전 세계 탄소 배출량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G20 정상들은 오는 9월 인도 뉴델리에서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해 합의할 예정이지만, 장관급 회의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의 최고 관리자 아드난 아민은 "회의 참석자들은 세계가 직면한 위기의 심각성을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일종의 정치적 이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croll to Top